다도칼럼

  • Home
  • 고객의 소리
  • 다도칼럼

동림의 시에 화답하다.

페이지 정보

2,321   2011.03.30 11:06

본문

손님와서 차 마시고 향을 막 피우니

작은 누각 산과 같고 밤빛은 텅 비었네

뜰 가득 방초는 참으로 어여쁜데

천 그루 복사꽃은 책 보단 못하구나

사군께서 자재로이 풍류가 성하시니

예법에 성근 것을 호사(豪士)야 어이 알리

오는 길에 시냇가 새소리 듣지 마소

소리소리 온통 모두 남은 봄 마중일세

 

   정조의 외동사위  홍 현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비자고객센터

무통장입금안내

향기나는 사진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