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Home
  • 고객의 소리
  • 자유게시판

오늘 밤 그대와

페이지 정보

5   2018.07.22 01:10

본문

존재하는 것만으로 충분합니다

 

바람은 나뭇잎을 흔들고

옷자락을 펄럭이고

담벼락을 툭툭 치며

자기가 거기 있음을 말합니다

 

그대도 그러합니다

한 번도 잎을 떨구지 않은

내 영혼의 푸른 가지가 흔들릴 때

그대가 내 안에 있음을 압니다

 

그대는 결코

엷어질 수 없는 빛깔

얇아질 수 없는 두께를 가진

 

아아, 이름 하나로

나의 날들이 기쁨에 겨웁습니다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오늘 밤 그대와 나의 추억은

한 페이지가 더 늘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비자고객센터

무통장입금안내

향기나는 사진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