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칼럼

  • Home
  • 고객의 소리
  • 다도칼럼

멋진 사람

페이지 정보

6,324   2008.06.13 12:23

본문

   멋진 사람

 

고요한 달밤에 거문고를 안고 오는 벗이나

短蕭를  손에 쥐고 오는 친구가 있다면

구태여 줄을 골라 곡조를 아니 들어도 좋다

 

맑은 새벽에 외로이 앉아 향을 사르고

산창으로 스며드는 솔바람을 듣는 사람이라면

구태여 불경을 아니 외워도 좋다

 

봄이 다 가는 날 떨어지는 꽃을 조문하고

歸蜀道 울음을 귀에 담는 사람이라면

구태여 시를 쓰는 시인이 아니라도 좋다

 

아침일찍 세수한 물로 화분을 적시며

蘭草잎에 손질을 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구태여 그림을 그리는 화가가 아니어도 좋다

 

 

구름을 찿아 가다가 바랑을 베게하고

바위에서 한가히 잠든 스님을 보거든

아예 道라는 속된 말을 묻지 않아도 좋다

 

野店斜陽에 길 가다가 술을 사는 사람을 만나거든

어디로 가는 나그네인가 다정히 인사하고

아예 가고 오는 세상 시름일랑 묻지 않아도 좋다

 

                                       해안선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비자고객센터

무통장입금안내

향기나는 사진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