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칼럼

  • Home
  • 고객의 소리
  • 다도칼럼

외로움

페이지 정보

5,161   2007.10.26 20:57

본문

보석이든,

눈물이든,

이슬이든  

외로운 것들은 항상

투명할지니

내 이 가을에

홀로 한 잔의 차를 드는 것도

그 외로움 때문이다.

더불어 전에

술잔을 가까이 했음은

네 체취에 취하고자 함이었으나

지금 한잔의 차를 드는 것은

잔에 어린 그대 눈빛 보려 함이다.

보석이든

눈물이든

이슬이든

심지어 잔잔한 호수까지도

외로운 것들은

항상

맑고 푸른 눈을 지니고 있나니......

                                               

                                           오 세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비자고객센터

무통장입금안내

향기나는 사진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