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칼럼

  • Home
  • 고객의 소리
  • 다도칼럼

매화

페이지 정보

933   2013.03.07 20:19

본문

 

         매화(梅花)

오동나무는 천년이 되어도 항상 곡조를 간직하고,

매화는 일생을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다.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질이 남아있고,

버드나무는 백번 꺾여도 새가지가 올라온다.

      

             인조때의 문신 상촌(象忖)  신흠(申歆)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비자고객센터

무통장입금안내

향기나는 사진첩

+